쇼핑 중독

으악, 또 저지르고 말았다.
참아야쥐, 참아야쥐 하면서 허벅지를 찌르기를 몇 번이던가...
그런데 ‘파격세일’이라는 단어에 이미 시선이 고정돼 버린 나는
그래, 이 돈 있어도 살고 없어도 산다는 생각이 들어 또 저질러 버리고 말았다.
게다가 또 얼마나 이쁜 옷을 밝히는 딸인가 말이다. ^^

엊저녁 경비실에 맡겨진 택배를 찾으려니 유진이가 “엄마 이거 내거야?”한다.
이 녀석은 택배가 오면 으레 자기 거려니 한다.
허긴, 유진이거 말고는 인터넷으로 쇼핑하는 것이 거의 없으니 그럴만도 하다.
아니다, 요샌 인터넷에서 구입하는 화장품이 가게에서 사는 것보다 훨씬 저렴해서
화장품을 몇 번 인터넷으로 구매한 적도 있다.
암튼 박스를 가지고 들어왔더니 좋아라 하면서 박스를 푼다.
그리고는 ‘우와, 이쁘다...’ 소리를 절로 한다.
당장 입혀달란다.

그런데 사실 이 옷은 내년을 대비해서 산 옷이란 말이다.
올 여름은 이미 다 지나가 버렸고, 올해는 입을 옷도 많아서
내년에 입히자고 생각해서 한 치수 큰 걸로 주문을 했다.
역시나 입혀보니 넉넉하다 못해 좀 헐렁하게 맞는다.
음, 내년엔 잘 맞겠군, 하고 뿌듯해 했다.

오늘 아침, 어제 아빠가 늦게 와서 보지 못한 유진이는
아빠를 보자마자 “아빠, 그런데 어제 예쁜 옷 또 왔더라”한다.
으악, 남편한텐 비밀로 할 생각이었는데, 녀석이 뽀록을 내고 말았다.
“유진아, 엄마 아빠한테 혼난단말야”해도 때는 이미 늦었고
유진이는 무슨 소릴 하느냐는 표정으로 멀뚱멀뚱 나만 쳐다볼 뿐이다.

어린이집 갈 준비를 하면서 “유진아 무슨 옷 입을래?”하고 물었더니
“응, 어제 우체국 아저씨가 갖고 온거, 그거” 한다.
내년에 입힐 생각으로 곱게 접어 옷장 속에 넣어 놓았는데, 이게 웬 말?
너무 커서 입고 가면 친구들이 흉볼거라고 해도
“그래두~ 그래두~”하면서 양보하질 않는다.
아침부터 싸우느라 진을 뺄 수가 없어서 내가 백보 양보했다.

입혀 놓으니 꼭 푸대자루 입힌 것처럼 크긴 해도 영 이상하진 않다.
어린이집에 갔더니 선생님이
“유진이는 공주 같은 옷을 맨날 어디서 사는거예요?”하고 묻는다.
에구, 챙피해라.
선생님이 애 옷만 사주는 엄마인줄 알겠다.

아, 이거 쇼핑 중독 아닌가?
제발 이제 그만, 자제 좀 해야하는데...
누가 나좀 말려줘요~~~

by 나쁜엄마표 | 2004/08/13 14:39 | 엄마낙서 | 트랙백 | 덧글(9)
트랙백 주소 : http://lovelyj.egloos.com/tb/671578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로맨틱한사랑쟁이 at 2004/08/13 14:53
옷이 참말로 이뻐요..
저도 어릴적에 엄마가 이쁜 옷만 사줬는데...^^
지금도 이쁜 옷만 입고 싶다는 ^^
유진이는 좋겠네요~ 엄마가 쇼핑을 자주 해주셔서 ㅎㅎ
Commented by 김정수 at 2004/08/13 16:04
이쁜걸요..뭘~
여자애 하난인데 그냥 눈 질끈 감고 이쁘게 키우세요^^
Commented by 이쁜콩돌 at 2004/08/13 17:01
여자아이들은 이쁜옷을 좋아하죠?
실은
저두 저렇게 이쁜 원피스를 입고싶어요!
어렸을때 오라버니들 옷을 물려입어서
여자아이 옷같은 옷을 별로 못입어봤거든요!!!

아이들이 조금만 크면 옷에 대한 취향이 생겨서
절대로 혼자는 못삽니다.

이뻐요~
Commented by 들꽃 at 2004/08/13 17:07
나쁜엄마표님, 왕비병이시죠?ㅎㅎㅎ
Commented by 나쁜엄마표 at 2004/08/13 17:52
로맨틱님// 글쎄요, 유진이가 과연 언제까지 기억을 할까요? 나중에 로맨틱님처럼 이쁜옷만 입었었다고 기억해 주면 좋으련만...
김정수님 //저 좀 말려달라니까 왜 이러셔요. ㅠ.ㅠ
이모님// 그러셨구나. 오라버니 옷... 전 오라버니들이랑 나이차이가 많이 나서 그나마 물려입을 옷도 없었어요.
들꽃님// 눼, 저 왕비병인가봐요. -_-
Commented by 아름별 at 2004/08/13 22:40
흐흐흐..무슨 왕비병??
여자아이들은 무조건 이삐게 입히자 마도 그 주의라네...ㅎㅎ
험난한 시집살이 그전에 이삐게 공주처럼 키우자....
딸은 공주처럼 아덜은 잡초처럼...울 집 부부의 예전 신조라네...난 말리고 싶지 않는 걸...
Commented by 혜광 at 2004/08/16 13:54
제가 말려드릴까요? 다음에 또 그런일이 생기거들랑 저한테 전화하세요. 당장 달려가서 이쁜걸루 골라드릴께요.
Commented by 나쁜엄마표 at 2004/08/16 14:18
아름별// 마자, 딸은 무조건 이쁘게 키워야 해!!! 그래도 공주병은 좀 위험하자너. ㅠ.ㅠ
혜광님// 자꾸 불지르실래요? 도움이 안돼요, 도움이. ㅋㅋㅋ
Commented by 박혜영 at 2010/07/04 15:57
안녕하세요
Q TV "맘VS맘 엄마를바꿔라" 제작팀 박혜영 작가입니다.
서로 다른 가정환경에서 지내는 엄마를 바꿔서 생활하는 프로그램인데요.
쇼핑을 좀 과하게 하시는 엄마를 찾고 있습니다.
출연료는 100만원 정도입니다.
본인이여도 좋고, 주변에 그런 분들 추천을 해주셔도
좋습니다.

Q TV 맘VS맘 엄마를 바꿔라
박혜영 작가 010-8841-7181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<<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>>